본문으로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신남방정책, 국제세미나 개최!
  • 작성자최고관리자
  • 작성일시2022-01-06 15:08
신남방정책 추진 4년의 성과와 향후 과제 | 국제세미나 개최 (1/11)
경제·인문사회연구회는 지난 12월 8일 수요일, 한국언론진흥재단 프레스센터에서 '신남방정책 4년의 성과와 향후 과제' (New Southern Policy Plus : Vision, Progress and the Future)'를 주제로 국제세미나를 개최했어요. (2/11)
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와 NRC가 주최하고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 주관한 본 세미나는 3개의 세션을 통해 신남방정책 플러스의 7대 이니셔티브별 주요 성과를 논의하였는데요. | 신남방정책 플러스 7대 이니셔티브 사업 - 1. 포스트 코로나 포괄적 보건의료 협력, 2.한국형 교육모델 공유 및 인적자원 개발 지원, 3.쌍방향 문화교류 촉진, 4. 상호 호혜적이고 지속가능한 무역·투자 기반 구축, 5. 상생형 농어촌 및 인프라 개발 지원, 6.공동번영을 위한 미래산업 협력, 7. 안전과 평화 증진을 위한 초국가협력 (3/11)
특히 주한 신남방지역국가 대사를 비롯하여 신남방정책 관련 주요 정채고간계자와 신남방지역 학자 등 국낸외 전문가들이 참여해 그간 신남방정책의 성과를 짚어보고, 앞으로의 발전 방안을 공동 모색함으로써 후속 정책 수립에 기여하였다는데에 큰 의의를 찾을 수 있었어요. | 그럼 이번 신남방정책 국제세미나의 현장으로 함께 들어가보시죠! (4/11)
정해구 경제·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신남방정책이 경제적 관점에 치중하였던 과거 외교정책의 한계를 뛰어넘어 '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'를 만들어가는 인본주의적 비전을 제시하였다고 평가하였어요. | 앞으로 신남방정책이 경제적 번영뿐만이 아닌 진정한 상호번영의 질적 성장으로 나아갈 필요가 있는 만큼, 이번 세미나가 한국과 신남방지역간 사람·공동번영·평화 분야의 협력을 증진하는 논의의 장이 되기를 기대합니다. - 정해구 경제·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(5/11)
남영숙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은 환영사에서 지난 4년 간 신남방정책의 성과를 되돌아보고, 아세안과 성공적인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포용적인 지역질서 수립을 적극 지지함을 강조하였습니다. | 신남방정책을 통하여 △코로나19 대응보 보건의료 △회복력 있는 글로벌 공급망 △기후변화, 재난관리 등 비전통안보 △RCEP, 한-인도네시아 CEPA 체결 등의 분야에서 상호호혜적인 협력 성과가 있었습니다. - 남영숙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 (6/11)
그리고, 로버트 마테우스 마이클 테네(Robert Matheus Michael Tene)
'아세안 정치안보공동체(APSC) 사무차장과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(KIEP) 원장이 축사가 있었습니다. | 로버트 마테우스 마이를 테네 APSC 사무차장 : 한국과 아세안이 아세안 포괄적 회복프레임워크(ACRF) 와 신남방정책 플러스 간 조화로운 협력을 모색한다면, 코로나19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하고, 상호 호혜적인 협력관계를 더욱 발전시켜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.
 / 김흥종 KIEP 원장 : 세계가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우려에 직면한 가운데, 한국과 신남방지역이 경제회복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협력한다면 위기가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. 특히 포용적 보건을 위한 국제 공조체계 구축, 디지털 전환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습니다. (7/11)
세션1 신남방정책 플러스의 성과와 향후 과제 | 첫 번째 세션에서는 김흥종 KIEP 원장이 좌장을 맡아 주한 아세안·인도 대사들과 토론을 이끌었습니다. | 김흥종 원장은 신남방정책의 비전과 성과가 인도와 아세안, 그리고 한국 모두에게 도움이 된다고 평가하고 성과 확대를 위해 보다 포괄적, 호혜적, 장기적인 측면에서 신남방정책의 향후 과제를 고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였습니다. (8/11)
세션 2 사람·평화 분야의 성과와 협력과제 | 두 번째 세션에서는 김준형 한동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사람·평화 분야의 성과와 협력과제를 종합적으로 점검하였습니다. | 최원기 국립외교원 교수는 신남방정책의 추진 배경에 대한 분석을 바탕으로 발전 방안으로 제시하였으며, 산딥 쿠마르 미슈라(Sandip Kumar Mishra) 자와하랄 네루대학교 교수, 홍문숙 부산외대 교수, 연세대학교 김형종 교수가 각각 사회문화, 교육 및 인적자원, 보건협력과 인간안보 분야의 성과와 협력과제에 대해 발표하였습니다. (9/11)
세션 3 글로벌 가치사슬(GVC), 인프라, 미래 산업협력 등을 중심으로 우리나라와 신남방지역 간 공동번영 분야 성과와 협력과제 | 세 번째 세션에서는 김현철 서울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각 주제 발표와 함께 심도 있는 노의를 진행하였습니다. | 인도의 무역 투자 전략과 한국-인도 간 경제협력[모한티(S.K. Mohanty) 개발도상국정보연구원 교수] / 아시아지역 글로벌 가치사슬 구조변화와 협력전략[한형민 KIEP 부연구위원] / 인프라 개발을 통한 신남방지역 연결성 제고[포지아 젠 선임이코노미스트] / 한국과 신남방지역 간 산업협력 방향[이충열 고려대학교 교수] (10/11)
경제·인문사회연구회는 코로나19처럼 세계가 함께 해결해야 문제에 직면한 상황속에서 공동의 발전과 번영을 위해 각국의 리더들과 협력하며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. (11/11)
신남방정책 추진 4년의 성과와 향후 과제 | 국제세미나 개최 (1/11) 경제·인문사회연구회는 지난 12월 8일 수요일, 한국언론진흥재단 프레스센터에서 '신남방정책 4년의 성과와 향후 과제' (New Southern Policy Plus : Vision, Progress and the Future)'를 주제로 국제세미나를 개최했어요. (2/11)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와 NRC가 주최하고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 주관한 본 세미나는 3개의 세션을 통해 신남방정책 플러스의 7대 이니셔티브별 주요 성과를 논의하였는데요. | 신남방정책 플러스 7대 이니셔티브 사업 - 1. 포스트 코로나 포괄적 보건의료 협력, 2.한국형 교육모델 공유 및 인적자원 개발 지원, 3.쌍방향 문화교류 촉진, 4. 상호 호혜적이고 지속가능한 무역·투자 기반 구축, 5. 상생형 농어촌 및 인프라 개발 지원, 6.공동번영을 위한 미래산업 협력, 7. 안전과 평화 증진을 위한 초국가협력 (3/11) 특히 주한 신남방지역국가 대사를 비롯하여 신남방정책 관련 주요 정채고간계자와 신남방지역 학자 등 국낸외 전문가들이 참여해 그간 신남방정책의 성과를 짚어보고, 앞으로의 발전 방안을 공동 모색함으로써 후속 정책 수립에 기여하였다는데에 큰 의의를 찾을 수 있었어요. | 그럼 이번 신남방정책 국제세미나의 현장으로 함께 들어가보시죠! (4/11) 정해구 경제·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신남방정책이 경제적 관점에 치중하였던 과거 외교정책의 한계를 뛰어넘어 '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'를 만들어가는 인본주의적 비전을 제시하였다고 평가하였어요. | 앞으로 신남방정책이 경제적 번영뿐만이 아닌 진정한 상호번영의 질적 성장으로 나아갈 필요가 있는 만큼, 이번 세미나가 한국과 신남방지역간 사람·공동번영·평화 분야의 협력을 증진하는 논의의 장이 되기를 기대합니다. - 정해구 경제·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(5/11) 남영숙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은 환영사에서 지난 4년 간 신남방정책의 성과를 되돌아보고, 아세안과 성공적인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포용적인 지역질서 수립을 적극 지지함을 강조하였습니다. | 신남방정책을 통하여 △코로나19 대응보 보건의료 △회복력 있는 글로벌 공급망 △기후변화, 재난관리 등 비전통안보 △RCEP, 한-인도네시아 CEPA 체결 등의 분야에서 상호호혜적인 협력 성과가 있었습니다. - 남영숙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 (6/11) 그리고, 로버트 마테우스 마이클 테네(Robert Matheus Michael Tene)
'아세안 정치안보공동체(APSC) 사무차장과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(KIEP) 원장이 축사가 있었습니다. | 로버트 마테우스 마이를 테네 APSC 사무차장 : 한국과 아세안이 아세안 포괄적 회복프레임워크(ACRF) 와 신남방정책 플러스 간 조화로운 협력을 모색한다면, 코로나19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하고, 상호 호혜적인 협력관계를 더욱 발전시켜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.
 / 김흥종 KIEP 원장 : 세계가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우려에 직면한 가운데, 한국과 신남방지역이 경제회복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협력한다면 위기가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. 특히 포용적 보건을 위한 국제 공조체계 구축, 디지털 전환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습니다. (7/11) 세션1 신남방정책 플러스의 성과와 향후 과제 | 첫 번째 세션에서는 김흥종 KIEP 원장이 좌장을 맡아 주한 아세안·인도 대사들과 토론을 이끌었습니다. | 김흥종 원장은 신남방정책의 비전과 성과가 인도와 아세안, 그리고 한국 모두에게 도움이 된다고 평가하고 성과 확대를 위해 보다 포괄적, 호혜적, 장기적인 측면에서 신남방정책의 향후 과제를 고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였습니다. (8/11) 세션 2 사람·평화 분야의 성과와 협력과제 | 두 번째 세션에서는 김준형 한동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사람·평화 분야의 성과와 협력과제를 종합적으로 점검하였습니다. | 최원기 국립외교원 교수는 신남방정책의 추진 배경에 대한 분석을 바탕으로 발전 방안으로 제시하였으며, 산딥 쿠마르 미슈라(Sandip Kumar Mishra) 자와하랄 네루대학교 교수, 홍문숙 부산외대 교수, 연세대학교 김형종 교수가 각각 사회문화, 교육 및 인적자원, 보건협력과 인간안보 분야의 성과와 협력과제에 대해 발표하였습니다. (9/11) 세션 3 글로벌 가치사슬(GVC), 인프라, 미래 산업협력 등을 중심으로 우리나라와 신남방지역 간 공동번영 분야 성과와 협력과제 | 세 번째 세션에서는 김현철 서울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각 주제 발표와 함께 심도 있는 노의를 진행하였습니다. | 인도의 무역 투자 전략과 한국-인도 간 경제협력[모한티(S.K. Mohanty) 개발도상국정보연구원 교수] / 아시아지역 글로벌 가치사슬 구조변화와 협력전략[한형민 KIEP 부연구위원] / 인프라 개발을 통한 신남방지역 연결성 제고[포지아 젠 선임이코노미스트] / 한국과 신남방지역 간 산업협력 방향[이충열 고려대학교 교수] (10/11) 경제·인문사회연구회는 코로나19처럼 세계가 함께 해결해야 문제에 직면한 상황속에서 공동의 발전과 번영을 위해 각국의 리더들과 협력하며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. (11/11)

경제·인문사회연구회는 지난 12월 8일 수요일,


한국언론진흥재단 프레스센터에서


'신남방정책 4년의 성과와 향후 과제를 주제로 국제세미나를 개최했어요.

첨부파일

담당자정보
  • 담당부서성과확산부
  • 담당자전민선
  • 문의처044-211-1143
TOP